신한국 민족사 서론 1 한국의 국사교과서 문제

1. 역사에 대한 정의

역사(歷史, 문화어: 력사)는 오랜 역사, 지난 시대에 남긴 기록물, 이를 연구하는 학문 분야 등을 가리킨다. 또 인간이 거쳐온 모습이나 인간이 행위로 일어난 사실을 말하는 단어로도 쓰인다. 역사라는 말은 객관적 사실과 주관적 기술의 두 측면의 의미를 가지는 것으로 정의되고 있는데, 레오폴트 폰 랑케는 "있었던 그대로의 과거"를 밝혀내는 것이 역사가의 사명이라고 하여 객관적 사실을 강조하였다. 이에 비해 에드워드 핼릿 카는 과거의 사실을 보는 역사가의 관점과 사회 변화에 따라 역사가 달리 쓰일 수 있다고 하였다. 역사 연구란 이야기(narrative)를 통해 연속된 사건들을 검증하고 분석하며 종종 인과 관계를 객관적으로 규정하기도 한다. 역사학은 고고학, 사회학 등의 주변 학문과 밀접한 연관을 갖고 있다. 역사라는 개념은 또한 넓은 의미에서 사건이나 사물의 자취를 총칭하는 데 쓰이기도 한다. 역사학자들은 과거를 연구하기 위하여 많은 자료를 탐색한다. 이 자료들은 1차 사료와 2차 사료로 구분되는데, 1차 사료는 어떤 사건에 직접 참여한 사람들이 남긴 문서, 기록 등이다.

이상의 내용이 서구의 대영 백과사전에 있는 역사의 정의인데 이 내용은 백인들이 인본적, 과학적으로 내린 정의로 인간의 생명에 가장 중요한 인간의 치료 및 마음에 대한 것을 아무 것도 해결하지 못하며 과거의 기록에만 의존함으로써 문명시대의 기록 이전에 있었던 문명시대의 10배가 넘은 언어시대에 일어난 일은 다루지 못한다.

2. 한국사 문제

가. 국사(國史)라는 이름

한국사는 국사라는 그 이름부터 잘 못되었다. 국사의 국(國)은 나라 국이라는 한문으로 국사편찬위원회의 2013년도 홈페이지 설명에 의하면 "王朝의 흥망을 기준으로 보는 견해가 행해져 왔다"고 했는데 현재 왕조가 전 왕조를 비하한 것이 일반적이었다는 결론으로 합당하지 못하다. 한문 자체가 중국 글자임으로 더 믿을 수가 없는 것이다. 또 국사라는 이름의 기원이 신라 진흥왕6년 기원 후 545년 이사부에게 왕조에 관해 기록할 것을 명하고 이를 국사라고 한데 있으므로 왕조에 국한된 이름임에 틀림없다. 역사가 우리 민족의 과거를 알고 미래를 대비하는 것이라면 국사는 안 된다 민족사로 그 이름을 바꾸어야 한다.

나. 국사가 다룬 지역

2013년 국사편찬 위원회에서 운영한 우리역사넷 홈페이지의 01권 한국사의 전개, 총설 한국사의 전개, Ⅰ. 자연환경에 보면 국사의 다루는 지역의 범위를 사극, 행정구역, 위도·경도로 나누어

극동 경상북도 울릉군 독도 동경 131° 52´ 42ҍ

극서 평안북도 용천군 마안도 서단 동경 124° 11´ 00ҍ

극남 제주도 남제주군 마라도 남단 북위 33° 06´ 40ҍ

극북 함경북도 온성군 유진포 북단 북위 43° 00´ 30ҍ

로 표기함으로서 한반도 안에서 일어난 일을 다룬다고 명시했다.

이 같은 국사지역이 다루는 범위는 한반도 지역 내 일어난 과거를 다루는 것으로 만약 한반도 사람들 중 대부분이 한반도 왕조시대 이전에 다른 곳에서 먹을 것을 찾아, 또는 추위를 피하여 , 전쟁이

나, 박해를 피하여 이동해 왔다면 이는 어떻게 설명할 것인가?

다. 국사가 다룬 기간

정부의 국사교과서가 다루고 있는 기간은 고조선 이후 삼국 시대부터 약 2,300 년간이다. 이는 유럽식 시대 구분 방식인 구석기, 신석기, 청동기와 철기시대를 본 따 구석기시대부터 철기시대 전기(기원전 300∼기원전 1년)와 한국 고대국가의 형성(위만조선기원전 194∼기원전 108년)에서 현재에 이르기까지의 2.300여 년의 기간을 다루고 있다. 즉 호모사피엔스 16만 년을 알 수가 없다.

라. 과거 국사에 대한 충격들

1) 1992년 이홍규 교수 팀 미토콘드리아이브 인간 유전자 이동도 완성

* 이홍규

의사 , 70세 (만 69세) 남성 양자리 원숭이띠 출생1944년 4월 14일 (경상남도 진주) 전 서울대 교수 현 을지병원 (내분비내과교수) 한국지질동맥경화학회 고문

대한내분비학회 이사장 한국지질동맥경화학회 회장

세계보건기구 만성퇴행성질환전문 자문위원

2) 박창범 교수의 삼국시대 천문 현상 지상 관측지점 분석

* 박창범

교수 소속고등과학원 (교수)학력프린스턴대학교 대학원 천체물리과학과 박사경력고등과학원 물리학과 교수

서울대학교 천문학과 교수

미국 캘리포니아 과학기술대학교 물리학과 연구원

캐나다 토론토대학교 이론천체물연구소 객원교수

1992년 "하늘에 세긴 우리 역사"를 발간, 컴퓨터로 삼국시대 천문관측 결과를 역으로 환산하여 신하, 고구려, 백제의 천문 관측 지점이 모두 중국 대륙임을 증거함

3) 한단고기의 발견

이 한단고기는 일본의 요코하마 출신 변호사이자 유사역사학자인 가지마 노보루(鹿島昇, 1925년 ~ 2001년)가 일본황실의 뿌리를 밝히기 위해 조선의 한단고기라고 했는데 이를 임승국씨가 2002년 한글로 번역하고 주해를 함으로써(정신 세계사, 서울) 한국인들에게 최초로 알려지게 되었음

* 가지마 노보루

가지마 노보루(鹿島昇, 1925년 ~ 2001년)는 일본의 요코하마 출신 변호사이자 유사역사학자이다. 와세다 대학 법학부를 졸업했고 번역서로 환단고기(桓檀古記)와 실크로드 흥망사가 있다.

4) 기원전 1.3만 년 전 흑피옥 발견

* 김희용(1948-2013/ 1.25)

광주출신(광주시 매곡동) 고대유물수집가

수십 년 간 사재를 털어 고대 유물을 수집하면서 1992년 고비사막에서 수백 점의 1만 4천년전 흑피옥을 발굴하자 1006년 중국정부에서 국가공훈자로 추천 회유하였으나 거절하고 한국으로 반입 천산 일대의 초고대문명 발견의 단초를 제공하였음

5) 카터 코벨 요동성 인근에서 1.7만 년 전의 볍씨와 인골 유적 발견 기록

* 존 카터 코벨(John Carter Covell·1910∼1996).

부인 엘런 코벨과 함께 일본미술사에 관한 책을 여러 권 쓰면서 한반도가 일본의 뿌리임을 밝히고 요동성 인근에서 1만7천 년 전 인 골과 타다만 군사용 볍씨 발견을 공개하였고 카터 코벨이 죽은 후 엘런 코벨은 이를 유네스코에 일려 한민족이 인류의 시원 민족임을 유네스코가 인정하였다.

이상의 과학적 증거들은 한국사의 지평을 기원전 6만 년 이상 바이칼--> 요동-->중국-->한반도로 이르는 민족의 장구한 민족사로 정리하지 않으면 안되게 만들었고 이 책이 바로 이러한 충격들을 정리한 민족사의 해답이다.

서론 2 저자 소개

성명: 차우정

생년월일: 1943년 8월 23일

나는 1943년 8월 23일 세계 제2차 대전, 태평양전쟁 중에 북한 함경남도 장진에서 태어났다. 우리 가족은 1945년 6월에 월남해서 경남 양산시에 내려와 살게 되었고 그 후 부산으로 유학을 와서 경남중학교와 경남고등학교를 다녔다. 나는 집안 형편으로 대학 진학이 어려워 육군사관학교로 진학을 했다. 임관 후 얼마 되지 않아 월남전에 참가. 1년 반 동안 장거리정찰대장을 하면서 총 11회 베트콩과의 접전을 했는데 당시로는 최다 빈도(11회)를 기록했다고 한다. 백마사단 29연대 종군기자로 나와 있던 안정효 씨가 나와 우리 정찰대를 모델로 전쟁 소설“하얀 전쟁”을 쓴 것도 이 때였다. 그 후 모교인 육군사관학교 교수부 전사학과에 소속되어 3년 간 생도들에게 6.25전쟁 사를 가르쳤다. 그 후 수도기계화 사단 수색중대장, 보안사령부 정보장교, 한미 제1 야전 사 보안반장을 거쳐 육군대학에 입학했고, 중령 진급 후 33사단 100연대2대대장을 거쳐 동경서 인사, 정보(대령), 작전참모, 보병 제53연대장 육군본부 작전기회과장을 끝으로 의원 제대를 했다. 의원 제대 후 나는 바로 병사들을 위한 군 선교사(목사)가 되었다. 1988년부터 지금까지 군 문서선 교지인“보도원 편지” 혹은 “월간 보도원”을 만들어 내무반만 1권씩 무료로 보내고(비용은 교회 헌금과 광고로 충당) 입대하는 병사들에게 군 선교사 양성 교육을 해 왔다. 1996년에 박사학위를 받고 장로교 합동정통교단(현 천안대학교, 기독신학대학)에서 선교목사, 월간포도원 발행인, 도서출판 포도원 대표로 현재에 이르고 있다. 2018년 5월 저자 차우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