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네안데르탈인의 이동

가. 개요

이 유전자 이동도는 서울대 의대 당뇨 전문 교수였던 이홍규박사가 1992년 미토콘드리아 분자시계에 의한 현 인류의 생성 및 이동에 대한 연구를 실시한 결과 에모리 대학의 월레스, 스탠포드 대학의 피터 언더힐 및 루카 카발리 스포르차의 자료들을 종합하고 뉴욕타임스의 스티브 듀에네즈 기자가 만든 인류의 이동도에 이박사의 추론을 더해 다시 만든 것이다,

나 호모 사피엔스의 출현

이 이동 도에 의하면 현 인류인 네안데르탈인과 호모사피엔스의 생성은 아프리카에 있던 네안데르탈인의 한 여인(통칭: 루시)에게서 약 15만 년 전에 발원 된 것이고, 이들이 세계 각처로 이동하였다는

것이 현생 인류 이동에 대한 학자들의 마지막 과학적 종합적 결론이다. 즉, 최초에 아프리카 기원의 미토콘드리아 이브 염색체를 가진 네안데르탈인의 주류가 태양이 비치는 곳에 먹을 열매가 많은 점을 알고 아프리카 대륙에서 동진을 시도했으나 태평양에 막혀 못 가고 결국 아프리카 동해안을 따라 북진을 했고 적도를 지나 결국 홍해를 건너 아시아 대륙을 따라 동북 진을 계속하다가 남으로는 히말(흰말)라야 산맥에 북으로는 위도로 인한 추위에 막혀 "C" 및 "D" 지역인 천산, 알타이, 바이칼호 일대에서 멈추게 된 것을 나타낸다. 그러나 필자는 아래 그림과 같이 더 빠른 속도로 바다로 이동한 집단이 있었음을 추가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다. 바다로의 이동

*루카 카발리-스포르차

미 스텐포드대 유전학 교수 1988년 언어의 차이와 유전자 풀의 차이를 통하여 전 세계인을 분류했다. 유전자 풀(gene pool)이란 한 종류의 생물 집단이 가진 유전자의 다양성을 가리키는 말이다.

* 미토콘드리아 분자시계 [ molecular clock , 分子時計 ]

유전자(DNA) 또는 단백질 등의 분자 속에 있는 특정 부분이, 생물이 진화하는 동안 계속해서 변화하는 것을 말한다. 이를 분자진화시계라고도 한다. 진화의 과정에서 DNA나 단백질 등의 분자 속에 시계처럼 시간을 새겨가면서 변화해 가는 부분이 있다고 보고, 그 변화를 나타내는 것이다. 서로 다른 생물 사이에서 그 변화의 차이를 조사함으로써 생물 사이의 유연 관계나 그들이 분기(分岐)한 정확한 연대도 추정할 수 있다.

* 미토콘드리아 이브[ Mitochondria Eve ]

사람의 미토콘드리아 DNA를 분석하여 추정한 인류의 모계조상. 사람의 미토콘드리아 DNA가 어머니를 통해서만 전해진다는 사실로부터 출발하여 현존하는 인류의 가계도를 추적하여 밝힌 인류의 공통조상을 의미한다. 이 연구결과는 1987년 고대인류의 화석에서 추출한 미토콘드리아 DNA 연구를 바탕으로 처음 제기된 인류의 '아프리카 기원론'을 뒷받침해 준다. 이 기원론은 어머니를 통해서만 전달받는 미토콘드리아 DNA를 통해 '이브'를 추적한 것이다. 여기에서는 현생 인류가 아프리카의 한 여성의 분자시계에서 15만 년 전에 비롯된 네안데르탈인이라는 결론이고 이를 맨 먼저 발견한 일본 국립 미토 대학의 이름을 따 만들었다. 일본인들은 만주 침략 후 우리 조상에게서 샘플을 채취해 우리에게 좋은 일을 한 셈이 되었다. [출처] 미토콘드리아 이브 | 두산백과

이 이동도의 완성으로 지금까지 서구인들이 주장해온 인류학, 인종학, 문화 인류학, 민족의 기원 등 제반 학문이 그 기반부터 흔들리게 되었으나 한국사 교과서에서는 지금도 서양 사람들을 최고로 진화된 인간이라는 의미인 슬기 슬기인간(호모사피엔스 사피엔스)라

고 가르치고 있고 우리도 그들의 학문을 그대로 믿고 있다.

이 이동도가 한국 민족에게 중요한 것은 바로 우리가 최초의 호모사피엔스이며 현생 인류의 시원 민족으로 우리가 가지고 있는 한국인의 언어. 외모, 체형, 성품, 지능, 정서 등 모든 특징에서 세계의 인류의 현대적 특성이 갈라져 나갔다는 것으로 한국인인 우리 자신을 모르면 백인, 흑인을 포함한 인류 자체를 그 근본부터 전혀 알 수 없다는 것이고 소위 인류가 만든 세상의 기초부터 알 수 없으며 막말로 야만인인 백인종을 따라 어둠 속을 헤매고 다니게 된다는 것이다. 이 이동도에서 가르치는 가장 중요한 진실은 창시자 효과를 처음으로 발견한 한 서양의 학자(쿠엔틴 엣킨슨)에 의해서 바이칼의 우리 한국민족이 인간이 자연에서 나왔음을 인식하게 되는 과정을 창조주 하나님을 발견하게 되는 언어로 정리하여 알다라는 과정부터 시작하여 성경 창세기에서 말하는 천지 만물의 이름을 부르는 아담의 역할을 했다는 것이다. 즉 인간의 언어는 홍수 이전 장구한 수 만 년의 기간에 한국인에 의해 전 세계에 전파된 것이다. 인도 유로어와 우리 언어의 어근이 20만개 이상이 같고 그리스어와 우리말이 많은 부분이 같은 원인이 바로 이것이다. 백인들이 신성시하는 성경 창세기 11:1에 "온 땅의 언어가 하나요 말이 하나였더라"와도 일치한다.

3. 홍수 전 지구 환경

15만 년 전 호모사피엔스 출현 시 지구 환경은 지금과 달랐다. 홍수 전이므로 하늘 위 궁창이 있었고 햇볕은 약하고 공기는 습했다. 지구의 중력은 해수면이 지금보다 140여 미터가 낮았으므로 지금의 1/2 정도였고 구름 속에도 인간이 살 수 있는 세계 즉 천국이 있었다. 수명은 천년에 달했고 이동이 자유로웠고 스트레스가 없었고 키가 4m 정도였고(성경에는 네피림으로 기록,알타미라 동굴 벽화 참조) 이를 증명하는 네피림의 유골은 아메리카 대륙에만 있다. 서구의 침략이 있기 전 우수아이아에는 키가 3m나 되는 원주민이 살고 있었다. 그리고 모든 대륙은 서로 연결되어 있어 어디든지 갈 수 있었다.

아메리카 대륙의 거인 유골 발견 지점